강해지는 ‘미국ㆍ일본ㆍ인도’ 3국 협력…두번째 3자 정상회담

중국 견제나선 듯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왼쪽부터)가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3자 정상회담을 시작하기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8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두 번째 3자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지난해 11월 아르헨트나 부에노스아이레스 G20 정상회의에 이어 두번째다.

세 정상은 이날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계기 별도의 3자 회담을 열었다. 이날 3자 회동 모두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모디 총리에게 “우리는 짧은 기간에 서로를 매우 잘알게 됐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3국이 이 지역 평화와 번영의 토대”라며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 모디 총리는 일본(Japan), 미국(America), 인도(India)의 영문 첫글자를 딴 ‘JAI’가 힌디어로 ‘승리’를 뜻한다며 3국이 인도-태평양지역에서 공통의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세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해상 안보와 인프라 투자 문제 등을 논의했다. 아울러 3자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매년 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3국은 개별적으로 무역과 관세 등 갈등요소를 갖고 있다.

미국은 지난 1일 63억 달러 규모의 인도제품에 부여하던 개발도상국 일반특혜관세제도(GSP)를 중단했고, 인도는 이에 대응해 지난 16일 미국 제품 관세율을 인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용납하지 못할 사안”이라며 반발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도 대일 무역적자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세 정상이 3국 협력을 강화하고 나선 데에는 중국에 대한 견제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을 놓고 양국 지도자와 옥신각신해 왔지만, 중국의 커지는 경제적, 군사적 힘에 대응하기 위해 두 국가와 같이 행동하는 것 또한 추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