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서 불붙은 미중 분쟁…‘중국 인터넷 통제ㆍ미국 화웨이 배제’두고 설전

트럼프ㆍ시진핑, 상대국 거론 않은 채 날선 신경전

[연합=헤럴드경제]

주요20개국(G20)정상회의에서도 미중 정상간 무역갈등은 주요 의제로 떠올랐다.

일본 오사카에서 28일 열린 G20정상회의의 ‘디지털 경제의 규칙 만들기’ 주제 특별 세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상대방 국가를 직접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날선 공격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디지털 경제는 데이터의 자유로운 유통과 기술 혁신으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 이런 지지를 미래에도 확보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국경을 넘는 데이터의 유통을 제한하는 움직임은 무역을 저해하고 프라이버시와 지적 재산권을 침해하는 것이어서 반대한다”고 비판했다. 중국의 인터넷 규제를 염두에 둔 발언이었다. 중국은 톈안먼운동 30주년과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 반대시위가 거세지자 인터넷 통제를 강화했다.

시 주석은 반박에 나섰다. 그는 “(데이터에 대한) 각국의 자주적인 관리권을 존중해야 한다”며 “데이터의 질서있고 안전한 이용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 주석은 또 “공평하고 공정하며 차별없는 시장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상대방의 장점을 통해 함께 이익이 될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 문을 닫고 발전하거나 인위적으로 시장을 방해해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화웨이에 대한 규제에 나선 미국 정부의 행보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