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트럼프·푸틴, 1년만 재회…”군축 협정 중국 포함돼야”

“다음 대선엔 개입마라” 농담…푸틴은 ‘미소’만

크렘린궁 “트럼프, 내년 방러 초청에 긍정적 반응”

 

 

트럼프(오른쪽)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G20서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EPA=헤럴드경제]

트럼프(오른쪽)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G20서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EPA=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년여 만에 정상회담을 하고 무역과 군축 협정 등 양국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28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지인 일본 오사카에서 따로 양자 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이 마주 앉은 것은 지난해 7월 핀란드 헬싱키 정상회담 이후 1년 만이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이날 회담은 80분간 진행됐다.

백악관은 정상회담 종료 후 “두 정상이 이날 회담에서 군비통제 체계를 계속 논의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 체계에는 중국이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두 정상은 또 이란과 시리아, 베네수엘라, 우크라이나 사태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해군 선박 나포는 의제에 오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작년 11월말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미러 정상회담이 취소되는 계기가 됐던 사건이다.

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함께하게 돼 큰 영광”이라며 “무역과 통상, 군축 보호주의를 포함해 많은 사안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도 “(미국) 대통령에 동의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는 여기에서 논의할 것들이 좀 있다. (지난해 7월) 헬싱키 회담 이후 우리는 한동안 만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정부가 헬싱키에서 합의했던 것들을 계속 이어갈 수 있는 훌륭한 기회를 제공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본격적인 회담에 앞서 ‘러시아 스캔들’을 농담조로 다루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웃음을 머금은 채 옆자리에 있던 푸틴 대통령을 향해 손가락을 흔들며 “대통령님, 선거에 개입하지 마세요”라고 두 차례 말했다. 내년 대선에서는 선거에 개입하지 말라는 뜻이지만 지난 선거에 개입했다는 사실을 인정한 것은 아닌 걸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곧바로 대답하지는 않았지만, 통역을 거쳐 뜻을 전달받고는 미소를 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회담을 마친 뒤 “우리는 좋은 만남을 가졌다. 우리는 아주 아주 좋은 관계”라며 “푸틴 대통령과 함께 좋은 시간을 보내길 기대한다. 이런 관계를 통해 아주 긍정적인 것들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대조국 전쟁(Great Patriotic War·2차 세계대전) 승전 7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달라는 러시아측 초청에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이날 로시야 24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5월9일 승전 기념식에 트럼프 대통령을 초대했는데, 매우 긍정적으로 반응했다”고 밝혔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