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속도 중요치 않아…역사는 이 시간 정확히 기록할 것”

“적절한 시기에 미국 와달라 해…대북제재 당분간 유지될 것”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YTN 화면)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YTN 화면)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동한 뒤 “속도가 중요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과) 굉장히 포괄적인 딜(deal·거래)을 해야 한다”며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아직 모른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58분께부터 53분간 김 위원장과 만남을 가진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은 굉장히 역사적인 날”이라며 “역사는 이런 시기를 정확히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미국은 (북미협상을 위한) 팀을 만들 것이고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팀을 맡을 것”이라며 “향후를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 또한 팀을 구성해 미측과 회의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에게 “적절한 시기에 미국으로 와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날 회동은 “굉장히 긍정적인 시간을 보냈다고 말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앞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있었던 데에는 “굉장히 작은 것이라 미사일 테스트라 간주하지 않는다”면서도 대북제재에 대해 “언젠가는 없어지길 바라지만,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