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선주자 선호도 21.2% 1위…황교안 20%

리얼미터 조사…李 0.4%p 상승, 黃 2.4%p 하락

이낙연대선주자선호도2121위…황교안20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21.2%로 6개월만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20.0%)를 제치고 다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계복귀설을 일축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사 대상에서 제외된 가운데 이 총리와 황 대표가 여전히 박빙의 양강 구도를 형성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6월24일부터 28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이상 2504명을 대상으로 2019년 6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해 2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이 총리가 지난달 조사 대비 0.4%p 오른 21.2%를 기록했다.

지난 5개월 연속 1위를 기록했던 황 대표는 2.4%p 내린 20.0%로 2위를 차지했다. 이 총리와는 오차범위 내 격차다. 황 대표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5월까지 6개월 연속 지속했던 상승세가 꺾였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0.8%p 내린 9.3%로 다시 한 자릿수로 떨어졌으나 3위를 유지했고김경수 경남지사는 6.2%로 1.4%p 올라 순위도 4위로 올라섰다.

다음으로 심상정 정의당 의원(4.9%),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4.4%),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4.3%),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3.2%), 오세훈 전 서울시장(3.1%),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2.5%)이 뒤를 이었다. ‘없음’은 7.7%, ‘모름·무응답’은 2.1%로 집계됐다.

한편 범진보·여권 주자들의 선호도 합계는 소폭 상승하며 다시 50% 선을 넘어선 반면 범보수·야권은 30%대로 하락하며 양진영의 격차는 10%p 이상으로 벌어졌다.

구체적으로 범진보·여권 주자군(이낙연·이재명·김경수·김부겸·박원순·심상정)의 선호도 합계는 1.8%p 상승한 51.2%, 범보수·야권 주자군(황교안·유승민·홍준표·나경원·오세훈·안철수)은 2.3%p 하락한 39.0%로, 양 진영의 격차는 8.1%p에서 12.2%p로 벌어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