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반도체 소재 규제, 결국은 소비자가 부담”…글로벌 공급 쇼크 우려 고조

니혼게이자신문, FT 등 반도체 공급 차질로 인한 글로벌 쇼크 우려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대법원의 첫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성 조치로 지난 1일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 샵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일본 정부가 지난해 말 우리나라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지난 1일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일본의 제재로 인한 부담이 일본을 비롯한 전세계에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이란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일본 현지 매체 및 외신들은 일본 정부가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방침을 제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일 전날 일본 정부가 발표한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보복조치를 중단하라는 내용의 사설을 개재했다. 한국에 대한 보복이 일본 기업의 피해로 되돌아 올 수 있다는 지적이다.

신문은 ‘전 징용공을 둘러싼 대항 조치의 응수를 자제하라’는 제하의 사설을 통해 “징용공 문제에 대해 통상정책을 가지고 나오는 것은 일본 기업에 대한 영향 등 부작용이 크다”며 “대항 조치는 한국의 생산에 영향을 주는 동시에 한국 기업이 대형 고객인 일본 기업에도 타격을 줄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소재 공급 중단으로 세계 최대 반도체 제조사인 삼성전자의 생산에 지장이 생길 경우 반도체를 이용하는 모든 기기의 생산이 정체될 것이며, 이는 결국 전세계적인 ‘공급 충격’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해외 매체에서도 일본의 조치를 예의주시하면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인한 여파가 한국 기업에만 국한되지 않을 것이란 우려를 밝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일 일본의 제재가 한국과 일본을 비롯해 글로벌 공급망 전체에 해로운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동시에 FT는 소재 수급이 막히면서 자연스럽게 반도체 생산에도 차질이 생기게 되고, 이는 곧 반도체 제품의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가격 상승의 부담을 떠안아야 하는 것은 다름아닌 세계 각지에 퍼져있는 소비자들이다. 우리나라 반도체의 수요 수입국이기도 한 미국과 중국의 입장에서는 이번 제재가 반가울리 만무하다.

노무라의 반도체 분석가인 CW 정 애널리스트는 “한국 기업들이 반도체 제조공정을 다른 공급처에서 나오는 소재를 사용해 단기간에 조정하기는 어렵다”면서 “반도체 생산 지연은 결국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모든 피해는 마지막에 고객과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이라며 “미국과 중국 정부는 이것에 대해 기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