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우편시설에 독가스 ‘사린’ 경보

[페이스북 홈페이지]

[페이스북 홈페이지]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페이스북 사옥에서 맹독성 신경가스인 사린 경보가 울려 직원들이 긴급대피했다.

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멘로파크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페이스북 사옥의 우편시설에서 사린 가스 경보가 울렸다.

페이스북은 모든 우편물과 소포에 대한 위험물 탐지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2명의 직원이 사린에 노출됐을 수 있다고 밝혔지만 조사 결과 다행히 노출된 직원은 없었다고 밝혔다.

경보 이후 페이스북 직원은 관련 건물 네 곳에서 모두 대피했으며, 안전한 것으로 판단된 세 곳은 다시 직원들이 돌아왔다.

사린은 신경제로 분류되는 인공 화학전 물질로, 독성이 매우 강해 생명을 잃을 수 있다.

경찰과 미 연방수사국(FBI)는 누가 이 소포를 보냈는지 조사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