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때아닌 ‘우박폭풍’…멕시코 제2도시 과달라하라 강타

[헤럴드경제=윤병찬기자] 멕시코 중서부 도시 과달라하라에 한 여름 갑자기 하늘에서 많은 양의 우박 쏟아져 도시기능이 마비됐다.

3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할리스코주(州)의 주도인 과달라하라에선 전날 갑작스레 다량의 우박이 내리면서 시 외곽 6개 지역에서 무려 2m 깊이로 얼음 알갱이가 쌓였다.

현지 당국은 이로 인해 주택과 상가 등 건물 200채가 파손됐고, 언덕 주변에선 주차돼 있던 차량 50여대가 밀려 내려온 우박 더미에 휩쓸렸다고 밝혔다.

일부 차량은 얼음 알갱이에 완전히 파묻혀 종적조차 찾기 힘들게 됐다.

[로이터=헤럴드경제]

멕시코시티 북쪽에 있는 인구 500만명의 대도시인 과달라하라는 그 전날까지 수일째 영상 31도 내외의 여름 날씨를 보였다.

난데없이 여름에 눈싸움을 할 수 있게 된 어린이들은 신이 났지만, 시 당국자들과 군인들은 중장비를 동원해 거리를 메운 얼음 알갱이를 치우느라 분주한 상황이다.

다행히 저체온증 초기증세를 보이는 주민 2명을 제외하면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과달라하라는 아열대 습윤기후 지역으로 통상 6월부터 9월 사이 많은 비가 내린다. 눈이 내린 사례는 극히 드물지만 8∼9월에는 우박을 동반한 폭풍이 몰아치는 경우가 잦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