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 입법회 대거 진입해 의사당 점거…사상 초유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을 맞아 1일 최소 수만명의 홍콩 시민이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케리 람 행정장관 사퇴 등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인 가운데 일부 시위대가 물리력을 동원해 입법회 건물에 진입해 의사당을 점거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청년층을 중심으로 한 일부 강경 시위대가 바리케이드, 금속 재질의 막대기 등을 이용해 입법회 청사 건물 1층 바깥에 있는 유리 벽 여러 개를 깼다.

시위대는 또 입법회 건물 안으로 쉽게 진입하려고 1층 외부에 둘러놓은 긴 금속 패널도 무더기로 떼어냈다.

입법회 건물을 둘러싼 유리벽과 유리문 여러 곳에 구멍이 난 가운데 이날 밤 9시(현지시간) 무렵부터 시위대가 건물 안으로 대거 들어갔다.

당초 경찰은 건물 밖에서 이들의 접근을 저지하려고 했다. 그러나 입법회로 밀려드는 시위대가 늘어나면서 건물 안으로 1차로 밀려났다가 다시 여기서도 밀려났다.

현재 입법회 건물 안의 시위대는 최소 수백명 이상으로 불어났으며 입법회 건물 바깥에도 역시 수천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시위대가 머무르고 있는 상태다.

홍콩 정부 청사는 입법회 청사와 바로 붙어 있지만 아직 정부 청사 건물이 시위대의 공격 대상이 됐다는 보도는 나오지 않고 있다.

강경 시위대가 정부 청사가 아닌 입법회를 점거 대상으로 선택한 것은 이곳이 홍콩 정부와 여당이 시민들이 반대하는 송환법을 통과시키려던 공간이라는 상징적 의미가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시위대에 점거돼 시설 일부가 파괴되는 사태가 발생하자 입법회는 사상 최초로 적색경보를 발령했다.

1층 로비에서 시위대와 대치하던 경찰은 불법 진입을 중단하고 밖으로 나가라고 경고하기도 했지만 실제 강경한 진압 수단을 쓰지는 않고 현장에서 일단 물러났다.

홍콩 경찰은 지난달 12일 고무탄 등 진압용 무기를 대거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가 여론의 비난을 받은 것을 의식한 듯 아직은 휴대용 최루액 스프레이, 곤봉, 방패 등 기본적 장비만을 갖고 신중하게 강경 시위대에 대처하고 있다.

강경 시위대는 헬멧과 고글, 마스크 등을 쓰고 있다.

시위대 일부는 입법회 1층 로비의 폐쇄회로(CC)TV, 빔 프로젝터 같은 설비들을 부수는가 하면, 입법회 내부에 있는 공공도서관의 유리 문을 깨기도 했다.

앤드루 렁 입법회 의장은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시위대가 극단적 폭력을 쓰고 입법회에 몰려들어 청사가 심각한 손상을 입게 된 것이 매우 슬프고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폭력 행위를 규탄했다.

홍콩 정부도 성명을 내고 “홍콩은 법에 의한 통치를 존중하며 폭력을 절대 인정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본격화하고 나서 공공 기관을 향한 직접적인 공격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이날 시위에 참여한 다수의 홍콩 시민은 미리 신고된 행진 구간을 걸어가는 평화적인 방법으로 정치적 요구를 표출하면서 폭력 시위에 반대한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이날 처음 집회에 참석했다는 할리 척 킷-잉은 SCMP에 “입법회로 달려갈 필요는 없다”며 “그렇게 하는 것은 경찰과 그들의 지지자들에게 시위자들이 폭도라는 꼬리표를 붙이는 데 도움을 줄 뿐”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