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플랜코리아, 故 전미선 애도 “해마다 거액 후원…함께 해주셔 감사”

NGO플랜코리아故전미선애도해마다거액후원…함께해주셔감사 

NGO 단체인 플랜코리아가 홍보대사로 활동했던 배우 故 전미선을 애도했다.

플랜코리아는 1일 공식 페이스북에 전미선의 사진과 함께 “당신을 ‘홍보대사’라고 부르기가 언제나 죄송스러웠습니다”라고 시작하는 애도의 글을 올렸다.

플랜코리아는 故 전미선에 대해 “해마다 거액을 후원하는 후원자로, 당신이 후원하신 사업에 직접 참여하는 봉사자로, 뜨거운 여름날 하루종일, 가져오신 기부물품을 직접 판매하시던 당신”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잠깐 함께하고 오래 남겨지는 건 싫다 하시면서, 항상 함께하고도 자신을 내세우길 원치 않으셨던, 나눔이 삶의 이유라고 입버릇처럼 말씀하셨던 당신”이라면서 “때로는 엄마같이, 때로는 친구같이, 한 사람 한 사람 모두의 손을 잡아주시며 이름 불러주시던 당신의 모습을 기억합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플랜코리아의 가족, 배우 전미선. 우린 당신을 언제까지나 그리워할 겁니다”라며 “당신께 도움받은 수많은 어린이들을 대신해 인사드립니다. ‘그동안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전미선은 지난달 29일 오전 전북 전주시 고사동 한 호텔 객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매니저의 신고로 119 구급대가 출동했을 당시 이미 전미선은 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보아스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전미선씨가 올해 나이 50세로 유명을 달리했다.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고, 이날 오전 5시 20분 발인식이 치러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