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이 라마, 여성 승계자 발언 사과…”후회 중”

달라이 라마. [AP=헤럴드경제]

 

티베트 불교의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가 여성 승계자 관련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논란은 지난달 27일 달라이 라마의 84번째 생일을 앞두고 진행된 BBC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비롯됐다.

당시 인터뷰 진행자가 “2015년에 ‘여성 달라이 라마가 나온다면 그녀는 매력적이어야 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묻자 달라이 라마는 “그렇게 말했었다”며 같은 말을 되풀이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아름다움이 두뇌만큼 중요하다는 믿음을 재확인했다고도 매체는 설명했다.

직후 성차별적인 발언이라는 지적이 일자 달라이 라마 측은 해당 발언과 관련해 성명을 냈다. 3일 달라이 라마는 “사람들이 자신의 말에 상처받은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고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 문화에서는 재미있을 수 있는 발언이 다른 문화에서는 유머가 아닌 경우가 있다. 그는 후회하고 있다”며 “달라이 라마는 평생 여성의 사물화를 반대하고 양성평등을 지지해왔다”고 덧붙였다.

달라이 라마는 1937년 달라이 라마의 환생을 검증하는 여러 시험을 통과한 끝에 14대로 인정받았고 1940년 공식 즉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