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 대통령 조언에 북한땅 밟아…“미국 의전팀도 몰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미 정상의 첫 회동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영토에 발을 디딘 것과 관련 “미국 측 의전팀도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그런 상황이 벌어졌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3일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남북미 정상회동 후일담을 전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기 전 ‘자유의 집’ 안에서 나눈 대화를 소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저 선(군사분계선)을 넘어가도 되나?”고 물었고 문 대통령은 “악수하고 손을 잡고 넘어가는 건 괜찮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의전책임자와 상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주변에 아무와도 의논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미국 의전팀이 전혀 모르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군사분계선을 넘어간 것이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넘어가겠구나’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마도 트럼프 대통령 머릿 속으로 선을 넘는 것에 대한 그림을 그리고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자유의 집’으로 들어가기 위해 계단을 오르면서 문 대통령의 손을 꼭 잡고 고마움을 표시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대화도 잠시 나눴다고 소개했지만 “정상 간 대화내용은 전하지 않는 것이 관례라서 구체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