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호쿠리쿠 경제교류’ 중단…2000년 출범후 처음

8월 예정 ‘한·일 호쿠리쿠 경제교류 회의’ 취소 “강제징용 판결 관계기업 포함돼 중단”

단독한·일호쿠리쿠경제교류중단…2000년출범후처음

한국과 일본의 지방자치단체, 경제단체들이 참여하는 대표적 경제교류 행사가 양국 관계악화를 이유로 취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일경제협회에 따르면 8월에 개최될 예정이었던 ‘한·일 호쿠리쿠(北陸) 경제교류회의’가 취소돼 올해는 열리지 않게 됐다.

한·일 호쿠리쿠 경제교류회의는 동해안을 마주하고 있는 한국과 일본의 지자체와 경제인 단체들의 상호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2000년부터 매년 양국을 번갈아 가며 열려왔다. 그동안 행사에는 한국 동해안 4개 지역(대구·울산·강원·경북)과 일본 호쿠리쿠(北陸)지방의 3개현(토야마, 이시카와, 후쿠이)의 지자체, 기업 등이 참여했다.

이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일본의 중부경제산업국이 공동 주최해왔으며 한일경제협회와 호쿠리쿠 경제연합회가 함께 주관해왔다. 지난해는 일본 후쿠이시에서 개최됐으며 올해는 한국 강원도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행사가 취소된 이유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참가하기로 했던 일본 기업 중 최근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연관된 기업이 있었다”며 “다만, 최근에 결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일경제인협회 관계자는 행사 취소의 원인을 “복잡한 한·일관계의 문제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일경제협회는 5월 개최예정이었던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를 한·일관계의 악화를 이유로 9월 이후로 연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일경제인회의는 1969년 이후 한 차례도 중단된 일 없이 매년 양국을 번갈아 가며 개최됐다.

더불어 한·일상공회의소 회장단 회의도 지난해 11월 이후 무기한 연기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현재까지 한·일 회장단 회의의 개최 계획은 없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일 일본 경제산업성은 한국으로 수출되는 반도체·디스플레이용 핵심 소재 3가지에 대해 수출 기준을 강화하겠다는 규제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국 정부는 일본 측의 조치가 강제징용 사건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라고 보고 강경하게 대응할 의사를 밝혔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