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SK·LG…대학생들이 일하고 싶은 그룹 ‘톱3′

CJ가 대학생들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그룹으로 첫 손에 꼽혔다. 미래 성장·개발 가능성이 높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분석됐다.

인크루트는 3일 대학생 회원 929명을 대상으로 ’2019 대학생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그룹’ TOP10을 발표했다.

조사대상은 2018년 회계결산 결과 매출액 기준으로 분류된 150개 코스닥시장 등록기업 중 그룹·지주사·홀딩스, 즉 대기업그룹집단 25곳으로 이들 중 가장 일하고 싶은 한 곳과 그 이유를 물었다.

그 결과 2019년 대학생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은 그룹은 총 25.2%를 득표한 CJ㈜가 차지했다. CJ그룹은 지난 2004년 첫 조사 이래 7년간 10위권에 자리했고, 지난해는 1위에 오르는 등 대학생들로부터 꾸준한 선호도를 증명했다. 특히 여자 대학생으로부터 인기가 높았다.

2위는 SK㈜(17.1%), 3위는 ㈜LG(15.7%), 4위는 ㈜신세계(11.1%)가 꼽히며 두자릿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롯데(5.7%) ▷현대자동차㈜(5.2%) ▷㈜한화(4.3%) ▷㈜포스코(3.8%) ▷㈜GS(1.8%) ▷현대중공업지주(1.7%) 등이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응답자들이 입사 희망 그룹을 꼽은 가장 큰 이유는 ‘성장·개발 가능성과 비전’(16.4%)이었다. 이어서 ‘동종업계와 지역사회에서 선도기업의 이미지’(16.0%), ‘우수한 복리후생’(14.5%) 등이 높은 지지를 받았다. ‘급여’(9.0%)는 6위에 그쳤다.

기업별 선택 이유는 제각각이었다. 1위인 CJ를 선택한 이유 중에는 ‘성장·개발 가능성과 비전’(19.8%)이 가장 많았고, 롯데(23.4%)와 현대중공업(28.6%)도 같은 이유를 들었다. 2위 SK는 ‘만족스러운 급여와 투명하고 공평한 보상제도’(22.9%)가 인기 요인이었는데, 이는 7위인 한화(20.0%)도 같았다. LG(20.5%), 현대자동차(25.6%), 포스코(23.3%)는 ‘동종업계와 지역사회에서 선도기업의 이미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점이 공통점으로 지목됐다.

성별로는 1,2위의 CJ와 SK의 경우 각각 여자 대학생(33.0%)과 남자 대학생(23.0%)의 선택을 가장 많이 받으며 선호 성비의 대조를 보여주었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대학생들의 기업선택 기준이 이제는 급여에만 머물지 않고 성장 가능성과 복리후생 그리고 기업문화와 이미지 등으로까지 상당히 폭넓어졌음을 알 수 있다”며 “이는 곧 그룹선택 기준에도 투영돼 지금의 대학생들이 어떤 모습의 대기업 그룹을 원하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결과”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