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7일부터 필요한 만큼 우라늄 농축”

‘고농축우라늄’ 생산 예고…파장 불가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EPA=헤럴드경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EPA=헤럴드경제]

이란 정부가 3일 고농축우라늄 생산을 예고하고 나서 파장이 일 전망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주재한 각료회의에서 “오는 7일이면 우리의 (우라늄) 농축 수준은 더 이상 3.67%가 아닐 것”이라며 “약속 이행을 보류하고 (우라늄 농축 수준을) 3.67%에서 원하는 만큼, 우리가 필요로 하는 만큼 늘리겠다”고 말했다.

이란은 지난 2015년 서방국가들과 맺은 JCPOA에 따라 우라늄235 기준 순도 3.67% 수준의 저농축우라늄의 보유한도를 300㎏으로 제한했었다.

순도 3.67%의 저농축우라늄은 원자력발전에 쓰이며, 핵무기 제조엔 순도 90% 이상의 고농축우라늄이 필요하다.

그러나 최근 이란 정부는 미국 측의 지난해 일방적 핵합의 탈퇴에 이은 경제제재 재개에 반발해 저농축우라늄 생산을 JCPOA 상한선 이상으로 늘려온 상황.

이런 가운데 로하니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사실상 7일 이후 고농축우라늄 생산에도 나서겠다는 의미로 해석돼 미국 등과의 긴장이 한층 더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