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의 ‘승자’는? 한국 등 동남아 4개국

한국과 대만, 반도체와 첨단기술에 집중

베트남과 방글라데시, 의류·신발 제조 매력적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의 승자는 한국을 비롯해 베트남과 대만, 방글라데시 등 4곳이라고 미국 CNN비지니스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미국인들이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으로부터의 구매를 줄이는 대신, 다른 아시아국가들에 공급을 의존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이날 발표된 인구조사국 발표에 따르면, 올 1~5월 미국은 1년 전 동기 대비 중국으로부터 12% 더 적은 상품을 수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비해 베트남으로부터의 수입은 36% 증가했다. 마찬가지로 대만에서는 23%, 방글라데시 14%, 한국 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의 관세로 중국에서 제조되는 야구모자, 짐, 자전거, 핸드백 같은 소비재들은 미국 수입업자들에게 더 비싸졌다. 더욱이 관세는 식기세척기, 세탁기, 건조기, 물 필터 등 다양한 기계와 공산품에도 타격을 입혔다.

앞서 지난 5월 미국 정부는 2000억 달러 규모의 상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하면서 중국이 이전 협정을 어겼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스마트폰, 장난감, 신발, 생선 등을 타격할 나머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달 말 일본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 뒤 “회담이 정상 궤도에 오르고 있고 새로운 관세는 보류되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품질과 더 싼 가격으로 같은 상품을 생산할 수 있는 공급업체를 중국 밖에서 찾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다. 그것은 몇달 혹은 몇년이 걸릴 수 있는 과정이라고 CNN비지니스는 전했다.

미국 미주리주에 본사를 둔 캡 아메리카는 야구모자의 대부분을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다. 이 회사는 관세를 피하기 위해 방글라데시에서 새로운 공급업체를 찾고 있지만, 품질 테스트로 인해 올해 전체 수입품의 약 20% 만을 방글라데시에서 들여올 예정이다.

지난 5월 미국상공회의소에서 실시한 조사 결과, 기업들의 약 40%는 관세 때문에 일부 제조업체를 중국 밖으로 이전했거나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생산량을 옮긴 사람들의 경우, 약 4분의 1이 동남아시아로 이동했다. 중국 대신 미국으로 이전하거나 이전을 고려하고 있다는 응답은 6% 미만이었다.

미국의 베트남과 한국 등지로부터의 수입은 지난 10년 동안 꾸준히 증가해왔다. 이들 나라들은 의류와 전자제품의 제조물량을 늘리고 있다. 대만과 한국은 반도체와 같은 첨단기술에 더 집중하고 있지만, 베트남과 방글라데시는 여전히 경쟁력 있는 임금을 제공하고 있어 의류나 신발과 같은 소비재들을 만들 수 있는 매력적인 장소가 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