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에 이틀 연속 강진…하룻만에 진도 7.1 릿지크레스트서 또 발생

지난 4일 발생한 지진으로 릿지크레스트 인근 도로기 갈라져 있다.

지난 4일 발생한 지진으로 릿지크레스트 인근 도로기 갈라져 있다.

남가주에 이틀 연속 진도 6.0을 넘는 강진이 발생, ‘빅원’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북동쪽으로 100마일 가량 떨어진 리지크레스트를 진앙지로 한 진도 7.1의 지진이 5일 오후 8시 16분께(현지시간) 발생했다.

하루 전인 4일 오전 10시 20분께 같은 지역에서 발생한 진도 6.2에 이은 강진이다. 이날 지진은 LA 도심에서도 전등이 흔들릴 정도로 느껴졌으나 피해상황은 즉각 보고되지 않았다.

지난 1994년 LA인근 노스리지 지역을 덮친 지진의 진도가 6.7이었던 것에 비하면 이날 지진의 강도는 더 센 것이다.노스리지 지진으로 57명이 사망했고 8천700여명이 부상했으며 재산피해는 130억~500억달러(오늘날 가치로 220억~850억달러)에 달했다,

지질학자들은 남가주 일대에서는 진도 5.0 이상의 여진이 적어도 한달 동안 수시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