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업주들 “일본 제품 안팔겠다”… 제2 항일운동 ‘들불’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의 무역보복 규탄” 주장

청년단체·농민단체 등도 ‘일제 불매’ 목소리 높여

한국마트협회가 5일 오전 11시 일본대사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일본제품 제품을 팔지않겠다”는 불매(買)운동 의사를 밝혔다. [한국마트협회 제공]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일본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일본정부의 ‘무역보복’에 항의했다. 이들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공언했다. 편의점과 마트 등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판매를 중단하겠다는 말이다. 일본 정부가 주요 반도체 소재의 ‘한국 수출 중단’ 조치를 내린 후, 시민사회계를 중심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전국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한국마트협회는 5일 오전 11시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제품 판매 중지”에 돌입한다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협회 측은 마일드세븐을 포함한 일본 담배, 아사히·기린·삿포로 등 일본 맥주, 조지아 등 커피류 제품이 모두 불매운동의 대상이라고 밝혔다. 한국마트협회는 전국 편의점과 슈퍼마켓들로 이뤄진 단체다.

협회 측은 “단순히 일본 제품을 사지 않는 소비자 저항운동을 넘어, 판매중단 운동을 동시에 벌이겠다는 것이 이번 기자회견의 목적”이라면서 “이미 상당수 매장에서는 일본제품 전량을 반품처리하고 판매중지에 돌입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일본군 강제징용’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과 관련한 보복 조치의 일환으로 반도체를 만드는 데 꼭 필요한 핵심 소재를 한국에 수출치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재에 대한 수출 중단 결정을 내리자, 한국 시민사회계에서는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지난 4일 서울중구 명동 유니클로, 용산도요타 등에서는 시민단체 겨례하나 소속 대학생들이 “배상대신 보복, 일본에 분노한다. 전범기업 불매운동에 동참하자”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진행했다. 겨례하나 관계자는 “불매운동은 국민들이 일본의 보복에 따른 분노가 표현된 것”이라며 “강제징용에 대한 사죄를 비롯한 역사 청산 움직임으로 전개시킬 것”이라고 는 입장을 내비췄다.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는 지난 4일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를 비판, 일본 제품 불매와 관광거부 운동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상에서는 불매 기업 명단이 확산되고 있다. 소니와 니콘, 유니클로와 세븐일레븐, 닛산 등 90여 곳의 일본계 기업이 대상이 됐다. 일부 시민들은 자체적으로 일본제품 불매 포스터를 만들어 배포하고 있다.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합니다’라는 청원에는 사흘 만에 2만명이 참여했다. 누리꾼들은 이번 불매운동을 “제2의 항일운동”이라고 부르며 많은 이들의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