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부친 “저와 중기의 부족함 때문”

20190706000080_0[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최근 결혼 1년8개월 만에 파경 소식을 전한 배우 송중기의 아버지 송용각 씨가 뒤늦게 지인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모든 게 저와 중기의 부족함 때문”이라는 심정을 고백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송 씨는 지난 5일 지인들에게 “갑자기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서 죄송하다”라며 “모든 게 저와 중기의 부족함이라 여기고 성실하게 잘 마무리 하겠다. 지켜봐 주시고 많은 지도편달 부탁드린다”라는 내용의 문제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브릿지경제가 6일 보도했다.

이어 송 씨가 아들의 이혼 소식을 언론보도를 통해 알았으며 최근 자택에서 두문불출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송 씨는 “백내장 수술로 인해 병원에 입원해 있어 통화가 어렵다”고 하며 통화를 마쳤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앞서 송중기는 지난달 26일 송혜교를 상대로 이혼 조정 신청서를 서울가정법원에 접수했으며 27일 이를 법률대리인을 통해 보도 자료와 공개 성명 등으로 밝혀 화제를 모았다.

한편 송 씨는 평소 아들 부부의 후원자를 자처해 왔으며 대전 동구 세천동의 본가를 ‘송중기 박물관’으로 꾸며 아들을 응원해 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