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대가 383억달러…매켄지 이혼 마무리 세계 22위 부자 등극

기빙 플레지 웹사이트에 올라온 매켄지 베조스의 기부 서약서. [기빙 플레지 캡처]

기빙 플레지 웹사이트에 올라온 매켄지 베조스의 기부 서약서. [기빙 플레지 캡처]

온라인 유통기업 아마존 총수 제프 베이조스(55)와의 이혼 절차가 마무리 되면서 전 부인 매켄지(49)가 단숨에 세계 22위 부자에 올랐다.

블룸버그 통신은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킹카운티 법원 판사가 두 사람의 공식 이혼 문서에 서명함으로써 시가 383억달러(약 44조8000억원)에 달하는 아마존 주식이 매켄지의 몫으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이는 아마존 전체 주식의 4%에 해당한다.

그 밖의 이혼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최근 두 사람은 자녀들에 대한 양육 계획서를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앞서 매켄지는 이혼 소송이 진행 중이던 지난 4월 트위터를 통해 워싱턴포스트와 우주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 보유 지분을 모두 베이조스에게 넘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작가인 매켄지는 베이조스와 이혼으로 단번에 블룸버그가 선정한 세계 500대 부자 명단 22위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그는 앞서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자선단체에 기부하겠다고 공언했다.

아마존 창립 한 해 전인 1993년 베이조스와 결혼한 매켄지는 “과분한 액수의 돈을 갖게 됐다”면서 “금고가 빌 때까지 이를 없애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한바 있다.

매켄지는 투자가 워런 버핏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부부가 공동 설립한 자선단체 ‘기빙 플레지’에 이러한 뜻을 전하기도 했다.

베이조스는 전 부인에게 거액의 주식을 넘기고도 여전히 1148억 달러(약 134조원) 상당의 아마존 지분을 소유해 세계 최고 부호 자리를 유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