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 신용등급 Aa2 유지…등급전망 ‘안정적’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8일 한국 국가신용등급을 ‘Aa2’로 유지했다. 등급 전망도 ‘안정적’이라 평가했다. 다만, 대북 변수나 고령화 등을 주요 변수로 꼽았다.

무디스는 이날 2015년 12월 이후 유지해온 한국의 신용등급을 ‘Aa2’ 그대로 유지했다. 이는 무디스 신용등급 중 3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등급 전망도 ‘안정적’이라 평가, 향후에도 등급 전망이 햐향 조정될 가능성이 낮다고 내다봤다.

무디스는 “한국의 경제, 재정 펀더멘탈이 건재하고 이 같은 펀더멘탈이 불확실한 대외무역 전망에 완충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이유를 들었다. 또 “한국 경제는 대외수요 감소에 따른 단기 부진에도 유사한 신용등급을 받은 국가들과 비교할 때 매우 다각화돼 있고 경쟁력이 높다”고 덧붙였다.

무디스는 보고서에서 한국의 재정적 강점을 ‘매우 높음(+)’, 경제적 강점과 제도적 강점을 ‘매우 높음’, 리스크 민감도는 ‘보통’으로 평가했다.

무디스는 “한국의 매우 강력한 제도적 틀이 잠재적인 경제·금융 위험에 대한 복원력을 강화하며 건전한 재정이 경기대응적 정책 여력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리스크 민감도 요인으론 북한과의 관계, 그리고 고령화를 들며 신용등급을 낮출 수 있는 도전요소로 지목했다. 무디스는 “한반도에서 군사 분쟁 가능성을 높이는 긴장감이 조성되거나 북한 체제가 붕괴되면 한국 경제 성장을 위협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또 “고령화로 인해 한국 재정 상태가 악화되면 한국의 재정 건전성을 크게 떨어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무디스의 가장 높은 등급인 ‘Aaa’는 미국 등 12개국, ‘Aa1’은 핀란드, 오스트리아 등 2개국이다. 한국은 프랑스 등과 함께 ‘Aa2’ 등급이다. 또 다른 국제신용평가사인 피치는 한국 신용등급을 ‘AA-’로,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AA’로 유지 중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