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열음 국민청원 등장…“배우 잘못 아니다, 정글 제작진 엄벌 요구”

[SBS ‘정글의 법칙’=헤럴드경제]

SBS ‘정글의 법칙’에서 배우 이열음이 멸종위기에 처한 대왕조개를 채취한 것과 관련, 제작진의 책임을 묻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한 네티즌은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배우 이열음씨의 징역 최대 5년 면제를 요청하고 정글의 법칙 제작진의 엄벌을 요구한다”라는 글을 남겼다.

네티즌은 “이번 일은 정글의법칙 PD와 제작진의 잘못이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본 이열음의 잘못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애초부터 태국 코디네이터와 제작진의 충분한 사전에 대한 내용을 이열음에게 제대로 알려주었다면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로스트 아일랜드’편에서 배우 이열음은 태국의 한 섬에서 대왕조개를 채취했다. 이후 핫차오마이 국립공원 책임자인 나롱 꽁 이아드가 AFP통신을 통해 태국 경찰에 ‘정글의 법칙’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고 대왕조개를 직접 채취한 이열음은 국립공원법과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는 기사가 전해졌다.

이 대왕조개는 멸종위기에 놓인 수생동물로 이를 채취할 경우 최대 2만 바트(약 76만 원)의 벌금 또는 5년 이하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대해 ‘정글의 법칙’ 제작진 측은 “현지 규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지 못하고 촬영한 점에 깊이 사과드린다. 향후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며 공식적으로 사과문을 발표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