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방송서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로 뭇매…뒤늦게 사과

걸스데이 혜리가 방송 도중 동생의 쇼핑몰을 홍보해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방송 도중 동생 쇼핑몰을 홍보해 비난을 사고 있는 혜리가 “신중하지 못했다”라며 시청자를 향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8일 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 측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6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습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할 것입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에서 혜리는 퀴즈를 맞혀 제작진으로부터 ‘원샷’과 “자막을 넣게해준다”는 제의를 즉석에서 받았다. 이에 혜리는 메모지에 큼지막하게 ‘아마레또’라는 단어를 적어 카메라에 비췄다. 아마레또는 혜리 동생이 CEO로 있는 쇼핑몰이었다.

이에 박나래는 “이건 PPL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했는데, 혜리는 “제가 투자를 했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