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의 브렉시트 엉망진창”…‘트위터 독설’ 날린 트럼프

킴 대럭 주미 영국대사. [AP=헤럴드경제]

킴 대럭 주미 영국대사. [AP=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를 노골적으로 폄훼한 현직 주미 영국대사의 메모가 공개돼 파장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킴 대럭 영국 대사와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를 싸잡아 비난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나는 그 대사를 모른다. 그러나 그는 미국 내에서 좋은 평가를 받거나 존경받지 못했다”며 “우리는 더 이상 그를 상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후임을 상대로 사실상 대사 교체를 요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예정된 만찬행사를 앞두고 대럭 대사의 초청을 전격 취소하며, 미국 내 외교활동 배제 조치에 나섰다.

이어 메이 영국 총리에게도 맹공을 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영국과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문제를 다뤄 온 방식에 대해 매우 비판적인 태도를 취해 왔다”며 “그녀와 그녀의 대표자들이 얼마나 엉망진창으로 만들었는가”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멋진 영국에게 좋은 소식은 그들이 곧 새로운 수상을 갖게 될 것이라는 것”이라며 “지난” 달에 있었던 멋진 국빈방문에서 가장 감명받은 것은 여왕이었다!“고 말했다.

CNN은 ”메이 총리 후임을 선출하고 있는 민감한 시기에 발생한 메모 유출 사건은 노골적인 친(親) 브렉시트 대사를 위해 런던에 있는 누군가에 의해 정치적으로 의도된 행동이었다는 추측이 나온다“고 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 관리에 의해 비난받은 데 대한 분노를 머금고 메이 총리까지 공격했다“며 ”영국의 새 정부가 대럭 대사의 거취에 변화를 가할 것이라는 점을 내비쳤다고 보도했다.

장연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