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인재영입위 보도 관련 “사실 아냐”

“당내 계파갈등 부각하는 확인되지 않은 보도”

인재영입위원회 구성 전면 반박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더불어민주당은 9일 인재영입위원회 구성에 대한 일부 보도와 관련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인재영입위원회가 친문일색으로 구성될 것이라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인재영입위원장과 위원에 대한 당 차원에서의 공식 논의도 결정된 것도 없다”면서 “일부 언론의 ‘친문일색 인재영입위 구성 보도’는 당내 갈등과 계파문제를 부각시키는 확인되지 않은 보도로서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변인실과의 확인없이 보도된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조만간 인재영입위원회에 대해 논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홍 수석대변인은 “이해찬 대표가 인재영입위원장을 맡는지 여부와 관계없이 인재영입문제는 당대표가 책임지고 추진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당대표가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을지 여부도 결정되지 않은 가운데 특정인 위원 참여는 전혀 논의된 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앞서 이날 오후 일부 언론은 인재영입위원회와 관련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인사 업무에 관여했던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김봉준 전 인사비서관이 실무자로 참여하기로 전해졌다”는 내용의 보도를 한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