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외식왕’의 몰락…점찍은 세 번째 부인 후보 남편 청부살인 ‘떠들썩’

 

인도 외식업계 선구자로 꼽히는 P.라자팔고.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전 세계 80여개의 분점을 낸 인도 외식업계 선구자로 꼽히는 한 남성이 세 번째 부인으로 삼고 싶은 여성의 남편을 청부 살인한 혐의로 남은 생을 감옥에서 보내게 됐다.

9일 인도 현지 언론과 AFP통신에 따르면 P.라자팔고(71)는 외식이 흔치 않았던 1981년 첸나이에 첫 채식 식당을 열어 크게 성공, 인도 전역은 물론 뉴욕·파리 등에 분점을 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사라바나 바반’이라는 이름의 이 프랜차이즈 식당은 인도 하위층이 특별한 날 외식을 위해 찾고, 해외의 인도 노동자들은 고향 생각이 날 때 분점을 찾아갈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사업 성공가도를 달리던 라자팔고는 한 여성에게 집착한 나머지 몰락했다.

지난 2000년 라자팔고는 식당에서 함께 일하던 직원의 젊은 딸을 보고는 세 번째 부인으로 삼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이 여성은 이미 결혼한 상태였다.

라자팔고는 자신이 따르던 점성술사가 “이 여자와 결혼하면 더 높은 위치에 오를 수 있다”고 조언하자 몇 달 동안 결혼을 해달라며 여성의 가족을 위협하고 괴롭혔다. 급기야 2001년 10월 직원들을 사주해 해당 여성의 남편을 납치, 살해하도록 했다.

더구나 라자팔고는 재판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이 여성에 대해 납치를 시도했다가 죄가 추가됐다.

그는 2004년 1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받았으나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으로 형량이 늘었고, 사건 발생 후 18년이 지난 올해 3월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됐다.

라자팔고는 몇 달간 감옥생활을 하긴 했지만, 병보석으로 풀려난 상태에서 재판을 받았다.

몇 달간 감옥 생활을 한 게 전부인 라자팔고는 현재 병보석으로 풀려난 상태다. 라자팔고는 대법원 확정판결로 당초 지난 7일 무기징역 형기를 시작하게 돼 있었으나 건강을 이유로 수감연기를 요청한 상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