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헬리콥터 택시 서비스 개시…차로 1시간 맨해튼~JFK공항 ‘8분’ 소요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 우버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도심에서 헬리콥터 택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이 밝혔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세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 우버는 9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도심에서 헬리콥터 택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뉴욕타임스(NYT)와 CNN방송이 보도했다.

NYT와 CNN방송 등에 따르면 우버는 이날 차로 평소에는 1시간, 평일 러시아워 때는 2시간도 넘게 걸리는 뉴욕 맨해튼 남부 휴스턴가 인근 헬기장과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 사이를 8분 만에 이동할 수 있는 ‘우버콥터(Uber Copter)’ 서비스를 출시했다

다만 우버콥터는 최상위 2개 등급인 플래티넘과 다이아몬드 등급 회원만 이용할 수 있다. 가격도 편도가 약 200달러(23만6000원)로 책정돼 일반인들이 이용하기에는 부담이 크다.

NYT에 따르면 우버의 목표는 우버콥터를 통해 지상 교통을 포함한 전체 이동 시간을 30분 이내로 단축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벌써부터 해당 서비스에 대한 안전성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는 지난달 초 뉴욕 맨해튼의 고층빌딩 옥상에 헬기가 비상착륙 하는 사고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우버는 우버콥터를 위탁 운영하는 전세헬기 업체 헬리플라이트가 좋은 안전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륙하기 전 탑승객들에게 90초짜리 안전 안내 영상도 상영한다고 설명했다.

우버는 이날 추가 요금을 내면 기사가 말을 걸지 않거나 다리를 편히 뻗을 추가공간을 제공하는 ‘우버 컴포트(Uber Comfort)’ 서비스도 함께 선보였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컴포트 서비스를 이용하는 탑승자에게는 연식이 5년 이내인 차량이 제공되고, 비용도 일반 차량호출 서비스인 ‘우버 X’ 보다 시간과 거리별 요금이 20∼40%가량 더 비싼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