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미 ‘한미일 고위급 협의’ 적극적”…‘대미 외교전’ 속도전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0일(현지시각) 워싱턴 덜레스 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 차장은 이번 방미 기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및 의회 인사들과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설명하고 협상 중재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헤럴드경제]

미국을 방문중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1일(현지시간) “미국이 한미일 3국의 고위급 협의를 하려는 것에 적극적이고, 이 문제를 빨리 해결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해결하기 위한 청와대 ‘대미 외교전’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미국 측이 원만하고 신속한 해결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나타내는 동시에 여러 차원에서 중재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전격 방미한 김 차장은 당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과 회동을 가졌고, 이후 미 상·하원의원 등 의회 관계자들도 잇따라 만나 일본 측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알리고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희상 외교부 양자 경제외교 국장이 김 차장과 함께 전날 입국한 데 이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도 이르면 며칠내로 방미할 것으로 알려지는 등 정부 고위 당국자들이 적극적인 대미 여론전에 나선 상황이다.

김 차장은 이날 이번 사안과 관련해 “지금 아마 미국이 한미일 간에 고위급 협의를 하려고 그러는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이라며 “지금 일본이 답이 없어서 좀 건설적인 방법을 찾는 게 좋은 데 아직도 일본 소극적인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미국이 일본 측에 요구하는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둘 다 동맹국인데 이 문제가 장기적으로 가면 미국 입장에서도 좋은 것은 없으니까 문제를 빨리 해결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했다. 다만 한일 갈등을 둘러싼 미국 측의 중재나 조정 역할 등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느냐는 물음에는 “그건 코멘트 안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정무 파트도 있고 경제 부분도 있어서 경제·정무 이슈로 생각해 두 분야에 있는 여러 경로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겠다고 설명하니까 미국 측도 문제의식을 잘 이해하면서 한미일 공조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같이 협조·협력 체제로 일을 해야 하니까 문제를 잘 해결하는 데 본인들도 적극 돕겠다는 뜻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이처럼 정부가 활발한 대미 외교행보에 나선 데에는 일본으로서도 미국의 의중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만큼, 이번 사태 해결에 있어 미국이 중재 역할에 기대를 건 것으로 분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30대 기업 초청 간담회에서 “전례없는 비상상황”이라고 진단하면서 외교 여론전을 시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양국의 경제에도 이롭지 않은 것은 물론 당연히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므로 국제적인 공조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일본을 상대로 한 양자협의 노력 역시 계속하겠다는 것이 청와대의 입장이다. 이낙연 총리는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에게 특사 파견을 건의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공개하기는 어렵지만 외교적 노력이 여러 방면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구체적으로 (대일특사 논의가) 수면 위로 올라올 정도가 되면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이지, 지금은 (이 총리가 언급한 것) 그 이상은 확인해드릴 것이 없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