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현, 윔블던 주니어 여자복식 8강 진출

윔블던 테니스 주니어 여자복식 8강에 오른 박소현 [대한테니스협회 제공=헤럴드경제]

한국 테니스의 미래 박소현(17·CJ 후원)이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800만파운드·약 558억원) 주니어 여자복식 8강에 진출했다.

박소현은 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10일째 주니어 여자복식 2회전에 요안나 갈런드(대만)와 한 조로 출전, 발렌티나 라이저(스위스)-알렉산드라 베치치(독일) 조를 2-0(6-4 6-4)으로 완파했다.

지난 6월 프랑스오픈에서 아드리언 내기(헝가리)와 조를 이뤄 주니어 여자복식 4강까지 올랐던 박소현은 이번 대회에서도 4강 이상의 성적을 바라보게 됐다.

박소현-갈런드 조의 다음 상대는 오반 드로제-설리나 야니체비치(이상 프랑스) 조다.

박소현은 지난해 12월 세계적인 권위의 국제 주니어 대회인 오렌지볼에서 내기와 한 조로 출전해 18세 이하 여자복식 정상에 올랐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