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미 본토 전역, 북한 ICBM 화성-15 타격권“

VOA 보도…100만 병력 보유 北 군사력 세계 4위

어둠 속 발사되는 北 '화성-15'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화성-15가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고 주한미군이 평가했다. 화성-15에 대한 미군 당국의 이 같은 공식 평가는 이번이 처음이다.

11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주한미군사령부는 이 같은 시각에서 한미동맹이 여전히 북한의 위협에 직면해 있다고 보고 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날 발간한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에서, 북한이 현재 화성-13과 화성-14, 화성-15 등 3종류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거리는 각각 5500km과 1만km, 1만2900km로 추정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 가운데 북한의 군사도발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2017년 11월 북한이 발사한 화성-15는 미국 본토 전역에 대한 타격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앞서 한국 정부도 올해 초 발간한 ’2018 국방백서’에서 화성-13, 화성-14, 화성-15, 대포동 미사일을 북한의 대표적인 ICBM으로 꼽았다. 당시 국방백서에서는 화성-15의 사거리를 1만km 이상으로 분석했다.

2017년 7월과 11월에 북한이 각각 발사한 화성-14호와 화성-15호에 대해 한국군은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다고 평가한 바 있다.

주한미군은 또 북한이 추정사거리가 최대 279km인 스커드 B와 C, ER 등의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사거리가 각각 최대 997km와 1287 km인 북극성-2와 노동 등의 준중거리 탄도미사일 등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백서는 이어서 2017년 미국 국방정보국의 보고서를 근거로 100만명의 병력을 보유한 북한은 세계 4위의 군사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 인구 2500만명 가운데 6%가 현역으로 복무하고 있다.최대 30%는 예비군 또는 준 군사 조직에 편성돼 있다는 지적이다.

주한미군은 또 북한 지상군의 70% 정도가 해군과 공군, 50%가 비무장지대로부터 96km 이내에 배치돼 있다면서 한미 동맹이 여전히 북한의 위협에 직면해 있는 근본적 상황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