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내각 지지율 1.8%p 하락…한국 수출규제 오히려 역풍?

지지통신…한일갈등 언급 없이 ‘금융청 보고서 영향’

 

[연합=헤럴드경제]

[연합=헤럴드경제]

아베 신조 일본 내각에 대한 지지율이 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오히려 소폭 하락했다. 

일본 지지통신이 지난 5∼8일 여론조사를 한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전월 대비 1.8%포인트(p) 하락한 43.1%로 나타났다.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0.5%p 내린 31%였다.

지지통신은 “아베 총리가 지난달 말 오사카에서 열렸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외교 수완을 발휘했지만 노후자금 ’2000만엔(약 2억원) 부족 문제’도 있어 지지율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일본 금융청은 지난달 공적연금 삭감을 상정하고서 개인들이 “노후를 위해 2000만엔을 모아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해 논란이 일었다. 아베 총리가 자민당 간사장을 맡고 있던 2004년 연금 제도를 개혁하며 ’100년 안심’이라고 홍보했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입장이기 때문이었다.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 이유(복수 응답)로는 ‘아베 총리 외에 적당한 사람이 없다’ 20.7%, ‘리더십이 있다’ 13%, 아베 총리를 신뢰한다 9% 등의 순이었다.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는 ‘아베 총리를 신뢰할 수 없다’ 16%, ‘기대할 수 없다’ 13.9%, ‘정책이 나쁘다’ 12.2% 등이었다.

일본 언론은 지지율 하락 이유로 금융청 보고서를 들고 있으나 지난 4일부터 경제산업성이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를 발동한 것이 지지율 상승 효과를 사실상 가져오지 못 했다고 봐야 한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이번 조사는 일본 전역 18세 이상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개별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유효 회수율은 61.7%였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