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바지’ 김세영 9번째 정상포옹

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 우승

22언더파 렉시 톰슨 2타차 제쳐

7~11번홀 5연속 버디…추격 쐐기

한국선수 중 최나연과 다승 4위

김세영이 15일 끝난 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시즌 두번째 우승을 거둔 뒤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실바니아(미 오하이오주)=류종상기자

‘승부사’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75만달러)에서 렉시 톰슨(미국)의 추격을 뿌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김세영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바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55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경기에서 버디 7개에 보기 1개로 6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22언더파 262타를 적어낸 김세영은 17, 18번 홀에서 버디와 이글을 잡아낸 2위 톰슨을 2타 차로 따돌렸다.

김세영은 이로써 지난 5월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시즌 첫승을 거둔데 이어 두달 만에 두 번째 우승에 성공했다. 김세영은 이번 우승으로 고진영(24)과 박성현(26), 브룩 헨더슨(캐나다)에 이어 올시즌 네 번째로 2승 고지에 올랐다.

김세영은 또한 LPGA투어 진출후 단독 혹은 공동 선두로 맞은 8번의 대회에서 5승을 거두는 승부사 기질을 발휘했다. 통산 9승 째를 거둔 김세영은 우승상금 26만 2500달러(약 3억1005만원)를 받아 상금랭킹 5위로 올라섰다. 통산 9승은 한국선수 중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에 이어 최나연과 다승 공동 4위다.

김세영은 우승 인터뷰에서 “35년 역사가 있는 마라톤 클래식에서 우승해 매우 기쁘다”며 “아직 메이저 우승이 없기 때문에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르고 싶다”고 말했다.

김세영은 2주 후 연달아 열릴 에비앙 챔피언십과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생애 첫 메이저 우승에 도전한다. LPGA투어에서 9승 이상을 거둔 한국 선수중 메이저 우승이 없는 선수는 김세영이 유일하다. 김세영은 2015년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과 지난해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준우승만 두 번 기록했다.

김세영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올시즌 19개 대회에서 9승을 합작했다. 한국 선수들은 지난해 LPGA 투어에서 총 9승을 거뒀는데 이미 똑같은 승수를 기록한 것이다. 고진영과 박성현, 김세영이 2승씩을 따냈고 이정은6와 지은희, 양희영이 1승씩 거뒀다. 그중 메이저 우승은 2승이다.

톰슨에 1타 차로 앞선 채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김세영은 박빙의 승부를 펼칠 것이란 예상과 달리 일방적인 승리를 거뒀다. 김세영은 7~11번 홀에서 5연속 버디를 낚아 6타 차로 달아나며 낙승을 거뒀다. 톰슨이 17,18번 홀에서 버디-이글을 잡았으나 승부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지난 5월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김세영에게 연장전 끝에 패했던 이정은6(23)는 이날 설욕을 별렸으나 단독 4위에 만족해야 했다. 이정은6는 버디 4개에 보기 2개로 2타를 줄이는데 그쳐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단독 4위를 기록했다.

첫날 공동 선두에 올랐던 루키 전영인(19)은 1타를 줄여 최종합계 9언더파 275타로 공동 11위를 기록했다.

이강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