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윔블던 2연속 우승…페더러 꺾고 통산 5회 타이틀

노박 조코비치가 14일 윔블던 테니스 남자단식 우승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노박 조코비치가 14일 윔블던 테니스 남자단식 우승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AELTC>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윔블던 남자 단식을 2년 연속 우승했다.

조코비치는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800만파운드·약 558억원)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4시간 55분의 대접전 끝에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를 3-2(7-6<7-5> 1-6 7-6<7-4> 4-6 13-12<7-3>)로 물리쳤다.

작년에 이어 통산 5번째 윔블던 챔피언 트로피를 쥔 조코비치는 우승 상금 235만파운드(34억7천만원)를 받았다.올해 1월 호주오픈 우승에 이어 올시즌에만 두번째 메이저 대회 타이틀을 차지했다.

그는 윔블던에서 2011년과 2014년, 2015년, 2018년에 이어 통산 5회 우승을 일궈냈고 호주오픈 7회, US오픈 3회, 프랑스오픈 1회를 더해 메이저 대회 남자단신 타이틀을 통산 16번째 차지했다.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타이틀 보유자는 페더러(20회) 와 라파엘 나달(세계 2위·스페인.18회))에 이어 조코비치가 세번째로 많다..

조코비치는 이 승리로 페더러를 상대로한 맞대결 성적 26승 22패를 기록했고, 윔블던에서만 페더러와 네 차례 만나 3승 1패로 우세했다. 특히 윔블던 결승에서만 2014년, 2015년에 이어 세번쨰로 맞붙어 페더러를 눌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