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가짜의사 동원 ‘불법 미용시술’ …중국공안, 범죄 조직 일망타진

한국의 성형기술에 대해 중국인들의 맹신에 가까운 믿음을 악용, 가짜 한국인 의사를 동원해 최고급 호텔 등에서 불법 미용시술을 해온 범죄 조직이 중국 공안당국에 의해 대거 체포됐다. [그래픽=이운자 기자/yihan@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중국인들이 한국 성형기술을 맹신한다는 점을 악용, 가짜 한국인 의사를 동원해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등을 통해 불법 미용시술을 해온 범죄 조직이 중국 공안국에 의해 일망타진됐다.

15일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중국 산시(山西)성 타이위안(太原) 공안국은 최근 산시성과 톈진(天津), 칭하이(靑海) 등을 돌면서 미용 고객에게 가짜 보톡스 등을 시술한 범죄 조직을 검거했다.

산시성 공안국은 지난해 9월 초 한국인 윤모 씨가 타이위안의 최고급 호텔을 자주 드나들면서 미용 시술을 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추적한 끝에 관련 조직까지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이들은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微信)을 통해 은밀히 미용 시술 광고를 했다. 이후 비전문가인 한국인 윤모 씨를 고용해 의사로 둔갑 시켜 보톡스 등 불법 미용 주사액 300여위안(한화 5만여 원)짜리를 최대 1만여 위안(170여만 원)에 시술하다가 적발됐다.

산시성 공안당국에 따르면 윤모 씨는 서울의 모 미용실에서 안마와 청소 등의 일을 해왔던 사람으로 의료 미용 자격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당국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최고급 호텔을 범행 장소로 골라 시간과 장소를 예약해 시술하고 호텔을 옮겨가는 수법을 사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불법 시술 피해자들은 최대 10여만 위안(1700여만 원)을 지출하고도 눈이 빨갛게 붓거나 코가 일그러지고 안면이 썩는 등의 심각한 시술 부작용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