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19안타 폭발 필라델피아 대파…벨린저 32,33호 홈런

 

LA다저스 코디 벨린저가 15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 7회 이 경기의 두번째 홈런을 날린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MLB.COM]

LA다저스 코디 벨린저가 15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 7회 이 경기의 두번째 홈런을 날린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MLB.COM]

LA 다저스가 코디 벨린저의 연타석 홈런 등 장단 19안타를 앞세워 필라델피아 필리스를 대파했다.

다저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와 원정경기서 19안타를 터뜨리며 16-2로 승리했다.

전날(15일) 보스턴 원정경기서 연장혈투를 펼친 다저스지만 체력 부담 우려가 무색하게 화력이 폭발했다. 3연승에 성공한 다저스는 63승33패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자리를 공고히했다.

중심타자 벨린저는 5회초와 7회초 각각 시즌 32호, 33호 홈런을 날리며 32개의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를 제치고 메이저리그 홈런 부분 단독선두로 뛰어올랐다. 벨린저는 2차례 솔로포 포함 6타수 4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알렉스 버두고가 3안타 2타점, 키케 에르난데스가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고 맥스 먼시와 오스틴 반스 그리고 작 피더슨이 나란히 2안타 2타점을 합작했다.

3회말 선취점을 내준 다저스는 4회초 무려 6득점 빅이닝을 만들며 경기 분위기를 바꿨다. 선두타자 버두고의 중전안타를 시작으로 저스틴 터너의 적시 2루타가 터지며 가볍게 동점을 만든 다저스는 1사 후 먼시의 내야안타, 코리 시거 볼넷, 에르난데스의 기회를 연결하는 좌전 안타가 이어졌다.

후속타자 반스의 내야안타와 투수 클레이튼 커쇼의 희생번트로 만들어진 2,3루 찬스 때는 피더슨의 내야안타, 그리고 더블스틸 작전이 성공하며 추가득점을 뽑았다.

기세를 탄 다저스는 5회와 7회 벨린저의 홈런으로 더 달아났다. 그리고 경기 후반 다시 한번 빅이닝(5점)을 만들며 쐐기를 박았다.

다저스는 8회초 바뀐 투수 약셀 리오스 상대 맷 비티의 중전 2루타를 시작으로 피더슨의 적시타, 버두고의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상대투수가 에드가 가르시아로 바뀌자 이번에는 벨린저의 안타, 에르난데스의 볼넷으로 찬스 및 득점을 이어갔다. 다저스는 9회초에도 시거와 에르난데스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추가했다.

마운드에서는 커쇼가 6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를 맞았지만 탈삼진 7개를 잡으며 1실점 호투했다. 3회 상대 킹게리에게 솔로포를 허용한 게 유일한 실점. 후반기 첫 등판부터 위력적인 구위를 선보였다.

커쇼에 이어 이미 가르시아 1이닝, 케이시 세들러가 2이닝을 막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