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마터호른 등반 중 한국인 1명 추락사

스위스 마터호른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15일(현지시간) 오후 스위스 마터호른에서 한국인 등반객 1명이 추락해 숨졌다. 정확한 추락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17일 현지 발레 칸톤(州) 경찰에 따르면 한국인 등반객 3명은 14일 오후 마터호른의 회른리휘테에 도착한 뒤 악천후 때문에 발이 묶였고, 15일 오후 2시께 다른 곳으로 이동하려 라펠 하강을 하던 중 1명이 추락했다.

경찰은 등반객들이 15일 해발고도 4478m인 마터호른에 오를 계획을 세워놓고 있었지만 날씨가 좋지 않자 14일 밤을 해발고도 3900m 지점에서 보낸 뒤 이튿날 장소를 바꾸려고 길을 나섰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구조대가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때 추락한 등산객은 이미 숨진 뒤였다. 경찰은 다른 2명은 다치지 않았고 사망자 신원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