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이란·북한, 1년간 781번 미국 정치단체 사이버 공격

MS “이번 공격의 95%는 미국 내 조직 겨냥”

후보나 정당과 협력하는 싱크탱크ㆍNGO 대상 해킹

WSJ “2020대선 앞둔 미국 정치 붕괴시키려는 것”

라우터와 인터넷 스위치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이란과 북한, 러시아의 해커들이 미국 정치권을 상대로 수백건의 사이버공격을 감행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에 따르면, 러시아, 이란 등지의 해커들은 지난 1년 간 MS가 탐지한 정치단체를 상대로 거의 800건의 사이버 공격을 감행했다. MS는 ‘어카운트가드 서비스’에 등록된 전세계 고객에게 781건의 국가 공격 의심 통보를 전달했다. 이는 연방, 주 및 지방정당 후보, 정당위원회, 선거 지향 기술공급업체에 제공되는 무료 보안 툴이다.

대부분의 해킹 시도는 정당이나 정당 후보와 협력하는 싱크탱크나 비정부기구(NGO)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지난 8월 출시된 어카운트가드는 20여 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지만, 이번 공격의 95%는 미국 내 조직을 겨냥했다.

MS는 “이번 공격은 미국 선거와 선거체제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의 전조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1년 간 거의 1만명의 고객들에게 국가적인 공격에 의해 공격 대상이 되었거나 피해를 입었다고 통보했다. 이 가운데 약 84%는 비즈니스 고객이 대상이며, 나머지는 개인 이메일 계정을 대상으로 했다.

이번 공격은 대부분 이란과 북한, 러시아에서 비롯됐으며, 주로 국가의 정당들을 공격하는 러시아의 해킹단체인 ‘팬시베어’도 포함돼 있다고 MS는 밝혔다.

WSJ은 “이번 조사결과는 미국 정보부 고위 당국자들이 거듭 경고한 바와 같이, 외국 정부가 2020년 대선을 앞두고 미국 정치를 붕괴시킬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는 최근의 징후”라고 보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