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대전서도 지진 흔들림 신고 잇따라…“상주서 규모 3.9 지진”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헤럴드경제]

21일 오전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한 후 경기와 대전지역에서도 관련 신고가 이어졌다.

경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지진이 발생한 직후 진동을 느꼈다는 시민 신고가 19건 접수됐다.

대전지역에서도 21일 발생한 경북 상주 지진의 흔들림이 감지돼 소방당국에 지진 여부를 문의하는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

다만 지진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분 18초 상주시 북북서쪽 11km 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6.50도, 동경 128.11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8km이다.

기상청은 “위 정보는 이동속도가 빠른 지진파(P파)만을 이용하여 자동 추정한 정보다. 수동으로 분석한 정보는 추가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