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사진 찍었더니 영양성분이 쫙~‘당뇨 특화’ 카메라앱

최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인공지능대전(AI EXPO KOREA 2019)에서 많은 관람객의 관심을 받은 부스가 있다. 음식을 전면에 내세워 다이어트나 건강 관리를 실천하는 이들의 눈길을 잡았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두잉랩의 영양관리 솔루션 ‘푸드렌즈’(Food Lens) 얘기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음식 사진을 찍으면 자동으로 음식의 종류를 인식해 영양 정보를 분석하는 기술이다.

두잉랩은 이 기술을 활용해 세 가지 종류의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을 서비스 중이다. 음식 사진을 찍으면 칼로리·레시피·쇼핑 정보를 확인하는 푸드렌즈 앱을 비롯해 다이어트, 당뇨에 특화된 카메라 앱이다.

다이어트 카메라 AI를 통해 칼로리 및 식사패턴 분석을 하고, 당뇨 카메라로 식사 기록 및 혈당과 음식 관계를 파악할 수 있다.

진송백 두잉랩 대표는 “다이어트 카메라를 30일 이상 사용한 사람들이 평균 3.5㎏을 감량했다”면서 “이용자 본인이 먹은 열량 정보와 식습관 패턴을 확인한 후 스스로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해 나간 게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푸드렌즈는 딥러닝 이미지 처리 기술을 활용해 사진 촬영 한 번으로 모든 음식을 인식하고 기록할 수 있는 동시인식 기능을 구현했다.

진 대표는 “푸드렌즈가 인식하는 음식은 한식·중식·양식·가공식품 등 총 6000개 정도다. 인식 정확도는 90%가 넘는다”면서 “사진 한 장 찍는 걸로 정밀한 열량 계산과 식습관 분석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한식의 여러 반찬이 한 접시에 있어도 푸드렌즈 기술은 반찬 이름을 정확히 인식한다. 색과 모양이 비슷한 케첩과 고추장을 구별하는 것도 가능하다. 한국인의 경우 한 끼에 여러 가지 반찬을 먹는 특성을 고려하면 필수 기능이다.

이런 인식이 가능한 것은 푸드렌즈가 딥러닝을 통해 지금까지 100만장에 달하는 사용자 데이터를 학습했기 때문이다.

푸드렌즈는 헬스케어 분야 외에도 식품기업, 제약사, 의료기관, 보험사 등에도 접목이 가능하다. 이들 회사는 고객의 식습관, 건강상태를 파악하고 개선하는 데 푸드렌즈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푸드코트와 빵집, 마트 등에서 바코드 없는 물건을 빠르게 결제처리하는 데에도 사용할 수 있다.

이번 AI 박람회에서도 많은 식품 기업들이 푸드렌즈 기술의 확장성에 관심을 갖고 협업 문의를 했다. 회사는 향후 전 세계 음식을 인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진 대표는 “올해 연말까지 전 세계인이 일상적으로 섭취하는 음식을 인식하는 글로벌 버전을 내놓고, 이후 각 국가별로 지역 음식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