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받쳐주고 팰리세이드 잘 팔리고”…현대차 영업이익 1조 회복

팰리세이드 미국 판매 연 7~8만대 전망

판매대수 감소에도 환율·SUV 덕분에 이익 개선

 환율받쳐주고팰리세이드잘팔리고…현대차영업익1조회복

현대자동차의 분기 영업이익이 7분기 만에 1조원을 돌파했다. 글로벌 판매 감소에도 수익성이 높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판매 증대와 우호적인 환율 환경이 큰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는 22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2019년 2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0.2% 확대된 1조237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26조9664억원으로 전년보다 9.1%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9993억원이다.

현대차 분기 영업이익은 1조원을 넘어선 것은 2017년 3분기 이후 7분기 만이다.

글로벌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7.3% 줄어든 110만4916대에 그쳤다. 판매감소는 중국 및 미국 등 주요 시장의 수요부진 영향이 컸다. 그럼에도 영업이익이 늘어난 것은 우호적인 환율 환경과 SUV 등 고수익 차급 판매 비중 확대가 실적 개선에 도움을 줬다는 분석이다.

현대차는 “상반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신차 및 SUV를 앞세운 수익성 중심의 판매 전략을 통해 실적 회복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하반기 주요 시장에서 SUV 등 신차 판매를 통해 연간 4% 이상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내수 시장에서 자사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80을 출시하고, 미국에서는 대형 SUV 팰리세이드와 소형 SUV 베뉴 판매를 본격화한다.

팰리세이드[사진=현대차 제공]

팰리세이드[사진=현대차 제공]

특히 팰리세이드가 미주권역 수익성을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팰리세이드 출시를 통해 해당 차급에서 점유율도 현재 1.5%에서 4% 수준까지 2배 이상 끌어올릴 계획이다.

지난달부터 수출길에 오른 팰리세이드의 판매 전망치는 3만대로 잡았다. 향후 해당 차급의 성장세와 초기 시장 반응을 고려하면 연간 7~8만대 수준도 가능할 것으로 회사는 판단하고 있다.

다만, 공급 능력과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여부, 수익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판매 전략을 세울 예정이다.

현대차는 올해를 미국 시장의 턴어라운드 원년으로 삼고 2023년까지 현재보다 20%가량 성장한 86만대를 판매, 5.6%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한다는 목표도 밝혔다. SUV 판매 비중도 67%까지 확대한다. 현재 미국 시장 점유율은 4%대 초반이다.

이를 위해 팰리세이드 외에도 베뉴와 신형 쏘나타 성공적 출시, 투싼 후속모델 등을 전략 차종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위기에 놓인 중국 시장의 판매 목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올해 설정한 연간 86만대 판매 목표는 외부 변수 등으로 달성하기 어려울 수 있으나 중장기적으로 100만대 수준을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자동차 시장은 고도 성장기를 지나 최근 정체기에 접어들었다.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경기 둔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올해 중국 자동차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8% 하락한 2200만대 수준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중국 정부의 자동차 산업 부흥책 등에 따라 2025년 자동차 수요가 3000만대에 이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는 중장기적 안목을 갖고 판매전략 기반을 다지겠다고 설명했다. 무분별한 판촉강화와 인센티브 확대 등으로 무리하게 목표만 쫓지 않겠다는 것이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점진적 수요 회복을 고려한 생산 능력 합리화와 노후화된 북경1공장 생산 중단을 통한 고정비 절감 등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또한 재고 관리 및 딜러망을 강화하고, 친환경차 중심의 시장 변화도 고려해 수익성을 제고한다는 복안이다.

올해 2분기 일시적으로 실적개선을 이뤘지만 환율 여건에 따라 다시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무역갈등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교역 둔화가 리스크로 꼽힌다. 미국도 수요 정체기에 진입해 판매 실적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리기 어려울 것이란 분석도 있다.

현대차는 이를 타개하기 위해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신차를 지속 출시하고 SUV를 중심으로 한 제품 믹스 개선 노력을 이어간다. 아울러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토대 역시 착실히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최병철 현대차 부사장은 “성장 차급인 SUV 공급 극대화를 위해 지난 몇 년간 한국과 미국, 인도 등 주요 생산거점에서 SUV 생산 증설을 적극 추진해 왔다”며 “앞으로도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 가능한 글로벌 생산 최적화 전략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