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7일간 코스피 1조원 순매수…삼성전자·SK하이닉스 집중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로 정보기술(IT) 등 국내 산업에 타격이 있을 것으로 우려가 있지만 외국인은 국내 증시에서 반도체주를 집중적으로 사들이며 증시를 끌어올리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이달 들어 이날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1조7천155억원 순매수를 보였다. 같은 기간 개인과 기관이 각각 9천380억원, 6천134억원어치를 팔아치운 것과 대조된다.

외국인은 지난 15일부터는 7거래일 연속 ‘사자’ 행진을 이어갔고 이 기간 순매수 금액은 1조110억원에 달했다.외국인이 7거래일 연속 사자에 나선 것은 지난 4월 26일~5월 8일 이후 두 달여 만이다.

외국인은 이달 초만 해도 ‘팔자’에 나섰다가 8일부터 ‘사자’로 돌아선 뒤 12일 하루 외에는 11일거래일 동안 매수 우위를 보였다. 특히 외국인 매수세는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에 집중됐다.

이달 들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각각 1조1천639억원, 4천718억원어치 사들였다.

현대모비스[012330](1천110억원), 카카오[035720](1천60억원), NAVER[035420](1천42억원), 삼성전자우[005935](818억원), 삼성전기[009150](708억원), 삼성SDI[006400](639억원), 고려아연[010130](629억원), 한국금융지주[071050](542억원) 등도 외국인이 선호한 종목이다.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지난 8일 이후 코스피는 1.8% 올라 2,100선을 탈환했다.외국인의 ‘바이 코리아(Buy Korea)’는 국내 주식시장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이 열악한 가운데 이뤄진 것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증시 전문가들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과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통화정책 완화 기조가 외국인의 신흥 시장 주식 투자로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달 우려가 컸던 미국 연준의 금리 인하 지연 가능성이 해소되고 관련 불확실성이 완화되며 외국인의 신흥국 중심 매수세가 한국에도 유입된 효과”라며 “그동안 많이 하락한 데 따른 가격 매력도 작용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일본의 수출규제로 반도체 공급량이 줄고 가격이 상승해 단기업황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이 오히려 국내 반도체주 투자심리를 회복시켰다는 분석도 나온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22일 보고서에서 반도체 재고가 예상보다 빠르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며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등 주요 반도체 기업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올렸다. SK하이닉스에 대해서는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목표주가를 6만9천원에서 9만원으로 각각 상향 조정했고 삼성전자는 목표주가를 5만1천원에서 5만7천원으로 올렸다.

그러나 앞으로 외국인의 국내 주식 매수세가 이어질 수 있을지에 대한 전망은 다소 엇갈렸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4분기 정도에 미국의 약(弱) 달러 기조가 가시화할 수 있다”며 “약 달러로 가게 되면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 자산의 가치가 올라갈 가능성이 있어 외국인의 자금 유입이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반면 이영곤 연구원은 “대외 환경이 불확실하기 때문에 외국인이 국내 증시만 공격적으로 매수하기는 힘들 것”이라며 “일본의 수출 규제도 장기화하면 국내 수출에 영향이 있을 수 있어 외국인으로선 투자하는 데 부담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도 “미국과 그 외 지역 사이의 여전한 펀더멘털(기초여건) 격차를 고려하면 연준이 금리를 인하해도 약달러 국면이 전개될 가능성은 작다”며 “오히려 하반기 유럽 경기가 불안한 가운데 정치 리스크까지 부각되며 유로화 약세, 달러화 강세 압력이 확대될 수 있어 신흥국 증시 등 위험 자산에 비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