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NLL 월선 북한 소형목선 예인…3명 탑승

강원도 양양지역 군항으로 이송 및 예인…합동정보조사 진행 중

 

합동참모본부가 27일 오전 강원도 고성군 거진 1리 해안가에서 사람이 타지 않은 북한 목선 1척을 발견, 확인하고 조치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합동참모본부가 27일 오전 강원도 고성군 거진 1리 해안가에서 사람이 타지 않은 북한 목선 1척을 발견, 확인하고 조치 중에 있다고 전했다.(합참 제공=뉴스 1)

합동참모본부가 27일 오전 강원도 고성군 거진 1리 해안가에서 사람이 타지 않은 북한 목선 1척을 발견, 확인하고 조치 중에 있다고 전했다.(합참 제공=뉴스 1)

북한 소형 목선이 전일(27일) 밤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우리 함정이 예인 조치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28일 밝혔다. 합참은 “어제 오후 11시21분경, 북한 소형목선(인원 3명)이 동해 NLL을 월선함에 따라 우리 함정이 즉각 출동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승선인원은 오늘 오전 2시17분경, 북 소형목선은 오전 5시30분경에 강원도 양양지역 군항으로 이송 및 예인했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이 북한 선원들을 NLL 인근에서 이송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함참에 따르면 지난 5월31일부터 7월14일까지 총 380여척(지난해 동기엔 40여척)의 북한 어선이 NLL을 넘어 남하했으며 군 당국은 이에 퇴거 조치를 했다.

올해 동해의 수온이 예년보다 낮아 오징어 어장이 남쪽으로 형성되면서 NLL 부근 수역에서 조업하려는 북한 어선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것이 합참 측의 설명이다.

합참 측은 “현재 관계기관의 합동정보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