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관광총국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 20만명 넘어…중국인 90%”

북한 마식령스키장[연합=헤럴드경제]

북한 국가관광총국이 지난해 방북한 외국인 관광객이 20만명을 넘어섰다며, 이 가운데 중국인이 90%에 달했다고 밝혔다.

27일 김춘희 북한 국가관광총국 관광홍보국장은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북한의 관광업 발전과 개척, 외국 관광객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한 서비스 질 향상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평양 순안국제공항 현대화와 마식령 스키장 조성을 통해 관광 산업에 새로운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 국장은 “경제 발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는 새로운 노선을 관철하기 위해 북한의 관광 부문은 삼지연 단지, 원산 갈마 해안 관광 단지, 양덕 온천 관광 단지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휴양지로 만들어 더 많은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로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지난해 북한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20만명을 넘었으며 이 가운데 90%가 중국인이었다”며 중국과 협력 강화를 요청하고 나섰다.

김춘희 국장은 현재 북한에서 휴대전화 국제 로밍이 안 되고 호텔 내 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논의하고 있다면서 “현재 외국인들은 북한 내에서 제공되는 일회용 휴대전화 카드를 통해 국제 전화와 인터넷을 이용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북한 국가관광총국이 숙박 등 각종 인프라 미비로 외국인 관광객 수를 제한하는 규정을 공포한 적이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북한 관광 산업에 인프라가 낙후되는 등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북한 정부는 중국 기업인들이 북한 호텔과 관광지, 인프라에 투자하는 것을 환영하며 투자 기업에 각종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