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 둘레길로 야간 산행 떠나볼까

서울시는 오는 8~9월에 ‘남산둘레길 야간산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퇴근 뒤 저녁시간에 가볍게 둘레길을 걸으면서 자연 해설과 더불어 서울의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남산둘레길 야간산행 프로그램을 위해 소나무 힐링숲이 특별 개방된다. [서울시 제공=헤럴드경제]

남산 둘레길 북측순환로를 중심으로 왕복 4.5㎞, 2시간이 걸리는 코스다. 자연해설, 남산전망대(필동), 야경 감상, 황톳길 맨발 걷기, 소나무 힐링숲 체험 등 다양한 내용으로 이뤄졌다.

특히 낮에만 개방했던 소나무 힐링숲이 이번에 야간에 특별 개방된다. 숲 해설가가 남산 소나무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프로그램은 8월1일부터 매주 목요일 오후7시에 운영한다. 회당 100명 내외로 20명씩 팀을 나눠 출발한다. 팀별로 참가자 중 1명을 산행리더로 이끌게 하며, 산행리더에게는 자원봉사 시간을 부여한다. 사전예약(http://yeyak.seoul.go.kr)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