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객 감소 영향…대한항공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 중단

[연합=헤럴드경제]

일본 여행객 감소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잇따라 일본 노선을 감축한 데 이어 대한항공도 일본 노선 운항 중단에 나섰다.

2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9월 3일부터 현재 주 3회(화·목·토) 운항 중인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을 중단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일본 노선 수요를 고려해 탄력적 대응 차원에서 운항을 중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의 이번 삿포로 노선 운항 중단은 최근 일본 여행객 감소 추세가 영향을 미쳤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7월 일본행 노선의 전체 좌석 대비 예약률은 전년 대비 3%포인트 줄었다. 8~9월 역시 전년 대비 2%포인트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기존에 해당 노선을 예약했던 승객에겐 인천~삿포로 노선으로 대체 예약을 제공하고 인천~부산 간에도 내항기를 이용해 이동이 가능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의 재개 여부 및 일정은 현재 미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티웨이항공과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등 LCC는 일본 노선 축소 계획을 잇달아 발표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24일부터 무안-오이타 노선의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오는 8~9월에는 부산-사가 무안-기타큐슈 대구-구마모토 부산-오이타 노선 운항도 중단할 예정이다. 에어부산은 9월부터 대구-나리타 노선을, 이스타 항공은 부산-삿포로, 부산-오사카 노선 운항을 중단할 계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