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과류, 남성 성 기능 개선”

[123RF]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견과류가 남성의 성 기능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페인 로비라 이 비르길리(Rovira i Virgili) 대학 인간 영양연구실 요르디 살라스-살바도 교수 연구팀은 아몬드, 개암(hazelnut), 호두 등 견과류를 하루 60g(두 줌 정도) 먹는 남성은 성 기능이 좋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29일 보도했다.

건강한 남성 83명(18~35세)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43명은 채소, 과일이 적고 지방이 많은 서양식 식사와 함께 매일 이러한 견과류 60g을 14주 동안 먹게 하고 나머지 40명은 서양식 식사만 하게 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실험 전후에 성 기능에 관한 설문조사와 함께 발기 기능을 나타내는 음경 혈관의 산화질소(NO)와 E-셀렉틴(selectin) 수치를 측정했다. 그 결과 견과류 그룹은 대조군에 비해 성 기능을 나타내는 2가지 지표인 오르가슴 능력과 성욕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발기 기능과 섹스 만족도는 두 그룹 사이에 별 차이가 없었다. 음경 혈관의 산화질소와 E-셀렉틴 수치도 비슷했다. 작년에는 이런 견과류를 매일 먹으면 정자의 질이 좋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된 일이 있다. 이 연구결과는 ‘영양소’(Nutrients) 최신호에 실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