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북한의 미사일 2발, 강력하게 항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헤럴드경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같은 행위는 한반도 평화에 역행하는 것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한다”며 “9·19 군사합의 정신에 따라서 북한은 평화를 해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라”고 했다.

그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도발) 행위가 반복되면 어렵게 마련한 남북, 북미관계 개선에 장애만을 조성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군과 당국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어떤 경우에도 대응할 것을 부탁한다”며 “여야를 떠나 정치권에서 초당적인 대처로 일사불란하게 대처해달라”고 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운영위원회를 연기하자고 한 것에 대해선 “환영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국가안보회의(NSC) 개최 등 안보상황 대처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취지로 청와대 비서진이 참석하는 운영위를 연기하기로 결정한 것은 잘한 것”이라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 원내대표 외에도 다수의 여권 인사들이 북한의 도발을 규탄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정상 간 합의에 따라 협상이 진전해가는 국면 속에서 군사도발을 지속하는 행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도 “북한의 도발적인 행위는 한반도 평화와 북한 경제개발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앞서 “북한이 오늘 새벽 함경남도 호도반도일대에서 미상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지난 25일 이후 엿새만이다. 북한은 지난 25일 역시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 2발을 발사한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