톤 높인 정경두 국방장관 “우리를 위협·도발하면 북한 적 간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61회 KIDA 국방포럼’에서 강연하기 전 자리에 앉아서 입을 굳게 다물고 있는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31일 새벽 북한의 미상 발사체 발사 소식을 전하면서 “우리를 위협하고 도발한다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당연히 한국의 ‘적’개념에 포함되는 것”이라고 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국방포럼 기조연설 중 “오늘 새벽 2회에 걸쳐 북한이 미상 발사체 발사를 발사했다”면서 “우리 군 전략자산이 다 포착했고 대응 조치를 완벽히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이 북한을 ‘적’으로 지칭한 것은 지난해 9월 취임한 이후 가장 강력한 표현이다.

‘2018 국방백서’에는 “우리 군은 대한민국의 주권, 국토, 국민, 재산을 위협하고 침해하는 세력을 우리의 적으로 간주한다”라고 표기돼 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새벽 함경남도 호도반도 일대에서 미상 발사체 여러 발을 발사했다.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건 지난 25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쏜 뒤 6일 만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내달 실시되는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불만과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기선 우위를 선점하려는 도발로 해석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