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박한 청와대 “가능한 모든 조치”…강경화-고노 회동 ‘촉각’

청와대 전경=헤럴드경제

청와대는 일본이 2일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 대상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 처리할 것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상황에 맞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청와대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여는 등 청와대에서 긴박한 움직임이 포착됐다. 실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이뤄진다면 문 대통령이 대일 메시지를 낼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는 일단 1일 태국 방콕에서 열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간 한일 외교장관 회담 결과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한일 외교장관 회담(1일), 일본 화이트리스트 관련 각료회의(2일) 결과에 따라, 청와대의 대응방향이 다르게 전개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여러 사안들에 대해 모두 대비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어떤 결정이 내려질지 모든 상황을 상정해두고 대응체계들을 점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일 장관이 만나는 자리에서 어떤 말이 나올지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달 31일 청와대에서 회동했다.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이 총리는 이날 회동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진행 상황에 대해 점검하고 정부의 단기적·중장기적 대응 방안을 폭넓게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동은 향후 정부의 대응 수위를 조율하는 자리가 됐으리란 분석이 나온다.

우선 문 대통령은 일본이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된다면 대일 메시지를 낼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시기와 메시지 내용, 발표 형식 등은 조율 중인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와 정부는 정부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대비해 단계적 대응 시나리오를 잠정적으로 마련해왔다.

정부 차원에서는 이 총리가 주재하는 관계 장관 회의,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주재하는 경제 장관 회의 등을 잇달아 열어 대일 메시지를 내고 대응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4일 열리는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도 이와 관련한 고강도 메시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는 전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긴급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일본이 조치를 철회하지 않으면서 상황을 더욱 악화시켜 나갈 경우 우리 정부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포함해 단호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이미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를 위기상황으로 인식하고 비상체제에 돌입한 상태다. 이번주 예정했던 여름휴가를 전격 취소한 문 대통령은 이날 집무실로 정상적으로 출근, 공식 일정을 비운 채 참모들로부터 앞으로 예상되는 일본의 추가적인 경제보복 조치 등을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