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매니저 ‘대부’ 배병수 살인사건의 진실, 시청자 관심 집중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31일 방영된 종합편성채널의 한 프로그램에서 故 배병수 살인사건이 등장했다. 배병수는 최민수, 최진실, 엄정화 등을 발굴하고 데뷔시켰으며 그 외에도 다수의 연예인들의 매니지먼트를 맡아 일명 ‘배병수 사단’을 만들었던 1990년대초 연예계의 최고 거물급 매니저다.

그는 그러나 1994년, 부하직원 전용철에게 살해 당했다. 가족들은 12월 11일 실종신고를 했고, 배병수의 집에서 격투 흔적을 발견한 경찰은 단순 실종사건에서 강력사건으로 수사 체체를 전환한다.

사건 조사 결과 전용철은 자신을 멸시하고 해고했다는 이유로 격분해 배병수를 살해하고 암매장했다.전용철은 공범과 함께 배병수의 외환은행계좌에 있던 2억 여원 중 3000 만원을 인출하여 강탈한 돈으로 도피 생활을 펼쳤다.

사건이 발생한 지 12일 만인 12월 23일, 둘은 검거되어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Print Friendly